난 한국 국적의 한국 사람이다.

같은 한국인으로서 내가 느껴왔던 한국인만의 단점 몇가지를 지적하자면…

  • 짜증나는 순혈주의

이제 그놈의 한국인 타령좀 그만하자. 조선족은 중국인이고, 미국국적의 동포는 미국인이다. 그래야만한다. 차라리 한국국적의 세금내는 생김새 다른 인종이 더 한국인에 가깝다. 그냥 똑같이 생기고, 한국말한다고 한국인이 절대 아니다. 솔직히 미국국적 갖고있는 군대안간 서울에 사는 검은 머리의 외국인들 나도 좀 아는 사람 있는데…..미안하지만 너흰 미국인이다.

내국인 우선, 외국인 차별법이 반드시 존재해야 한다.  아쉬우면 한국국적 따고, 군대가라! 이렇게 되어야하는데….

  • 너무 오지랖이 넓고, 프라이버시가 존재안한다…남에 대해 떠들기 너무 좋아한다.

너무 상대방에 대해 알려그런다. 최근에 정말 일년에 몇번 카톡하는 아는 여자애랑 대화하는데, 내가 어떤 회사에서 일하는지, 회사이름이 뭐고, 꼬치꼬치 캐물으려하더라……나참 내가 그걸 왜 얘기해야하지? 물론 사귀는 여자친구면 뭐든지 다얘기하지만, 난 그친구가 무슨일한다는 대충만 알지, 회사이름 이런거 잘모른다. 어떤 자세한일을 하는지도 절대 모르고, 알고 싶지도 않고, 뭐 자주 연락하는 사이도 아닌데…난 네가 뒤지던 말던 관심없단다……쯔쯔

예전엔 미주알  고주알 사람들한테 다얘기했는데, 근데 말이지, 사람들이 서로 이용만하려고 하고, 여기저기 떠들고 다니고… (게다가 false accusation, 이런거 겪으면…..크으)  내가 이런거 겪었다는걸 알고 있으면서 미주알 고주알 얘기해야 사람냄새가 난다는 개소릴하는 거에 내가 야이 씨발년아라고 욕할뻔했다. 거기다가 대고 너도 false accusation한번 꼭 겪어보길 바란다라고 하면 그건 좀 그런가? 그냥 연락 끊는게 답이다.

  • 너무 겉모습에 신경쓰고, 외양에 치중하는 분위기…부풀어 풍선껌!

화랑가에서는 구멍가게같은거 해도, 난 갤러리해요. 너무 사람들이 부풀려 얘기하는거에 난 정말 질려버린다.

그중백미는 서울대 나왔다는거 (알고보니 10년다닌 미친년) 부풀려서 얘기하는  미친년이 최고봉 아닐까? 그런분위기가 만연하다.

뭐 그렇게 떠벌리고 살고 싶을까….뭐 자랑하는거 좋아요….근데, 알고보면 내실은 하나도 없는 허울뿐인거 부풀려 얘기하는 ….

  • 너무 예의없는 분위기…

어떤 여자애 얘기를 또하나 하자면, 지난번 봤을떄, 보자마자 하는말이 “어 오빠 살쪘네…” 남의 외모지적하는게 예의에 어긋난다는거 아는지….그떄 야 넌 광대뼈가 왜이리 튀어나왔냐? 다리 존나 짧네..라고 내가 그러면, 걔는 좋아할까?

너무 사람들이 예의가 없다. 그런데, 이런건 동네 사람들도 그러더라…..내가 당신들한테까지 체지방 관리를 받아야하나?  직접적으로 앞에서 하지말라는 얘기다.

그런데, 나도 한국에서 살때 어느정도 똑같았었고, 미국에서 유학생활하면서 뜯어고쳤다. 사람이 변하기 참어려운데, 난 정말 과감하게 변신한다는 주위의 평이다. 지금도 변화하고있다. 언제든 좋은것이 있으면 받아드리고 내자신을 변화시킬 준비가 항상되어 있다.

하튼 짜증 이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