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s-next-jpg3

자넷 옐렌님께서 또 뻘짓을 하셨는데,

EURO는 이미 그냥 루비콘강을 건넜다. Euro는 해체과정을 격을 수 밖에 없다. 미국 중앙 은행은 대체 누구를 위해 존재하는가? 미국인들을 위해서 일해야하는거 아닌가? 왜 자국의 문제를 등한시하고 무너져가는 유로를 살리려하나?

1890년대부터 자료를 보면, 이자율을 인하한다고 사람들이 asset 을 더사지 않는다. 사람 심리라는게 이상하지? 이자율이 내려가면 앞으로 더 내려간다고 기대해서 그렇다고 할수밖에 없다. 지금의 미국시장은 이자율 동결의 덕을 보는게 아니라, 순전 유럽의 핫머니가 유입되서 그러하다. 옐렌님꼐서 헛다리 짚고 계신거다.

앞으로의 유럽 핫머니의 미국시장에의 유입은 막을 수 없다. 앞으로 엄청난 미국시장의 과열로 자본가들의 배만 채워 준다는 비난에서야 이자율 인상을 급격히 해야할듯. 그리고, 인상시에는 유럽은 더 망가져서 더 많은 자본이 미국으로 올수밖에 없다.

시장의 트렌드는 인상이다. 시장을 거스를 수 없다. 빨리하면 빨리 할수록 미국에 좋으나, 자꾸 미루면 미룰 수록 후폭풍이 상당할듯.

왜 각국 public sector의 사람들은 뻘짓의 연속일까? 그사람들이 바보가 아니라 (나름 다 하바드 나오고 프린스턴 나온 사람들이다) , 문제는 잘못된 모델을 써서 그러하다고….

James Rikard says, “They are very smart people. They simply used wrong model. That’s it.”

시장을 예측하는 모델은 elliott wave, candle stcik , Ichimoku cloud, …등등 무려 70가지가 넘는다.

Elliott wave의 창시자는 정말 위대한 수학자였는데, 너무 난해함이다. 저점을 5년전이냐 10년전이냐 20년전이냐 시기에 따라 정말 각각 다른 결론이 나오니, 얼마나 골때리는지…..

Kondratieff는 러시아의 위대한 수학자였는데, Kondratieff wave를 창시한 사람이다. Kondratieff wave 아는 사람은 그리 많지도 않을듯.

…기타등등…

증권사의 자칭 애널리스트들중 모델 하나라도 제대로 볼줄 아는 사람 생각보다 적다는 사실.대부분 개소리한다. 그런 병신 새끼들 월급이나 받고,  고객들 돈날리고….ㅋㅋㅋ

진짜 소수의 분석 잘하는 사람이 있는데, 그걸 가려내는게 능력이라면 능력이라고 할수도 있겠다. 뭘좀 알아야 옥석도 가려낼수 있지 않을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