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게 먹으면 비만 방지는 물론이고 두뇌 건강 유지에도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전적으로 새로운 것은 아니지만 칼로리를 줄이면 뇌의 노화와 알츠하이머 예방에 좋다는 것이 과학적으로 입증된 것이다. 미국 검색하기”>매사추세츠공대(MIT) 연구팀이 생쥐를 상대로 관찰한 결과다.연구팀은 이들 생쥐에게 급속한 신경퇴화가 일어나도록 조작한 다음 두 그룹으로 나눠 한 쪽에는 칼로리를 보통 먹는 양만큼 줬고, 다른 그룹에는 30%를 줄였다.

그렇게 3개월이 지난 뒤 학습 및 기억 능력을 테스트해 보니 칼로리를 그대로 유지한 그룹은 인지 기능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지만, 칼로리 섭취량을 줄인 그룹은 학습 기억 능력의 손상이 없었다.연구팀은 다음 단계로 생쥐들의 두뇌를 촬영해 봤는데 두 그룹 간에 차이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연구팀이 칼로리를 줄일 때 나타나는 ‘SIRT1’이라는 단백질의 양을 통해 인지기능에 미치는 영향을 관찰했는데 같은 현상이 나타났다.이는 칼로리를 줄이거나 SIRT1 단백질의 생산을 줄이거나 하는 방법을 선택할 수 있다는 얘기라고 연구를 이끈 요하네스 그래프 박사는 설명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신경과학 저널(Journal of Neuroscience)’에 실렸으며 미국 폭스뉴스가 지난 22일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