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은 그냥 흘러가고 …. 모든 문제에 꼭 답이 있지 않다는걸 알게 되었다.

내년이 되어서 금년을 돌아보면 난 어떤 생각을 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