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기한 것과 선택한 것의 간극은 생각보다 크지 않다. 잃는 것만큼 얻게 된다. 잃는 것이 클수록 대단한 것을 얻을 수 있다.

이 규칙은 실패에도 고스란히 적용된다. 실패한 자리에는 상처가 앉는다. 그러나 새살이 오르듯 실패한 자리에는 삶의 철학이 싹튼다. 실패란 나에게 좀더 알맞은 기회를 주기 위해 하늘이 내린 숙련의 시간이다.

공연이 취소되었다든지 어떤 일이 잘 풀리지 않았을 때, 나는 ‘좀더 두고 보자’고 말한다. 열에 아홉은 그 무대를 포기한 것이 다행이다 싶을 만큼 더 좋은 공연과 더 좋은 기회를 만나기 때문이다.

애인과의 이별로 가슴 아파한다면 그것이 무엇을 뜻하는지 조금만 기다려 보라. 자신의 영혼에 더욱 흡족한 다른 애인이 나타날지도 모른다. 혹은 지금은 연애보다 다른 일에 집중해야 할 시간이라는 뜻일 수도 있다. 실수 없는 인생은 없다. 후회 없는 인생도 없다.

하지만 오늘의 건강과 지혜와 지식을 쌓는 데, 그 후회와 실패마저도 밑거름이 되었다는 것을 깨닫는다면 놓아버린 것에 대해 그리 안타까워할 일만도 아니다.

세상에 무엇이든 잘 할수 있는 사람은 없다. 순서대로 중요한 한 가지만을 구해라. 그밖의 것들은 포기하고, 놓아버리면 된다.

실패 역시 그러한 것이다. 제때 버리지 않으니 그것들이 자청해 내 곁을 떠난 것뿐이다.

포기하고, 떠나고, 놓아라. 가벼워진 인생의 주머니가 정말 귀한 것을 담자고 갈 길을 재촉하게 된다. 인생은 ‘그것 하나’면 족하다.

그 하나를 완성할 즈음, 실은 아무것도 포기한 것이 없음을 알고 한바탕 웃게 될지 모른다.

인생에서 버리고 가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모두 쥐려고 망설이는 사이 아까운 시간만이 흐를 뿐이다.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자유, 아무것도 하지 않을 자유’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