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가 좋은 자동차`는 정의하기에 따라 또는 보는 관점에 따라 다르다. 가장 많이 팔린 대중적인 차라고 해서 반드시 인기가 높다고 말할 수는 없다. 특히 자동차의 종류가 다양하지 않은 동유럽이나 한 두 종류의 차만 생산하고 있는 일부 사회주의 국가들에서는 더욱 그렇다.

독일에서는 연간 판매대수가 높은 폭스바겐의 골프나 오펠 아스트라 시리즈가 대중적인 인기가 높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포르쉐의 복스터나 벤츠의 SLK는 이러한 차들보다 판매대수는 형편없이 적을지라도 그 인기는 가히 최고라고 할 수 있다. 결국 자동차에서 인기가 높다는 것은 일정한 시·공간 내에서 대다수의 사람들이 구입한 차의 숫자가 하나의 지표가 될 수도 있지만 불특정 다수의 사람들이 사고 싶어하는 욕망의 표현일수도 있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현재 독일에서 가장 인기 있는 승용차는 무엇일까? 독일은 물론 전 세계적으로 인기 있는 승용차는 누가 뭐래도 메르세데스 벤츠다. 왕눈이란 애칭의 E클래스와 C클래스 그리고 얼마 전 풀모델체인지를 한 S클래스의 인기는 자동차 역사에서 깨뜨릴 수 없는 기록으로 남을지도 모른다.

경제력이 있든 없든 운전을 할 줄 아는 사람들이 한번쯤 갖고 싶어하는 메르세데스 벤츠! 그러나 벤츠의 본고장인 독일에서도 새 벤츠를 소유하기란 결코 쉽지 않다. 그래서 벤츠는 경제력의 유무를 떠나 누구에게나 최고의 인기와 찬사를 받는다. 당연히 자동차 `양상군자`들에게도 벤츠는 최고의 인기를 누린다. 독일의 중고차시장에서 가격을 좌지우지하는 건 바로 이 양상군자 즉, 자동차 도둑들이다.

유럽에서 자동차의 인기 순위는 바로 자동차 도둑들이 정한다고 해도 틀리지 않는다고 할 만큼 중고차의 가격에 큰 영향을 준다. 자동차 도둑들에게 인기가 있다는 것은 결국 잘 팔리는, 인기 있는 차라는 것을 뜻하기 때문이다. 차도둑들에게도 벤츠가 항상 최고의 인기를 누리는 건 당연했다.

그러나 벤츠의 철옹성 같은 인기를 단숨에 허물어버린 만만치 않은 도전자가 생겨났다. 언제나 양상군자들의 인기순위 1위를 차지했던 벤츠가 그만 21세기의 벽두 2000년에 들어서면서 아우디 A6에게 1위 자리를 빼앗겼던 것.

이 인기 순위에서 2위로 밀려난 벤츠가 바짝 긴장을 하고 즉각 반응을 했다. 즉 벤츠의 도난방지시스템이 월등히 우수하기 때문이라는 납득하기 어려운 해명 아닌 해명을 낸 것이다. 그러자 이번에는 아우디와 베를린 지역신문인 타게스슈피겔지가 연방경찰의 자료를 인용 보도하면서 이제 더 이상 현존하는 어떤 도난방지시스템도 `프로 도둑`들에게는 아무런 장애요인이 되지 못한다고 발표, 벤츠의 궁색한 변명 아닌 변명을 간접적으로 꼬집었다.

게다가 아우디 A6는 최첨단 기술로 이루어진 그야말로 `첨단기술 덩어리`고, 진작부터 독일 엔지니어들이 가장 선호하는 최고의 차며, 이는 도둑들이 더 잘 알고 있다는 식으로 벤츠를 향해 펀치를 날렸다. 괜한 반응으로 졸지에 챙피를 당한 꼴이 된 벤츠가 어떻게 나올 지 아직은 알 수 없다. 분명한 것은 도둑들의 인기 순위 발표에 메이커들이 서로 꼬집고 할퀴는 이상한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도대체 이들 자동차 도둑들의 정체가 무엇이길래 이토록 난리일까. 독일에서 활동하는 도둑들은 대부분 동구 사람들이다. 그들은 전직 KGB 요원이나 공산당 정보조직의 핵심 테크노그라트들로 기술력과 자금, 그리고 전관예우의 권력까지 고루 갖추고 있는 막강한 조직이다. 그래서 독일에서는 이들을 `자동차 마피아`라고 부른다. 더 이상 쇠꼬챙이로 열쇠나 따고 한 두 대 훔치는 좀도둑들이 아닌 것이다.

이들은 대부분 기술연구소도 버젓이 운영한다. 새로운 도난방지 시스템이 나오면 곧바로 그 시스템을 무력화시키는 새로운 디코딩 기술이나 대체 도난방지 시스템을 개발(?)하는 기술개발담당(?)도 있다. 놀라운 것은 이 개발담당자들이 세계적인 일류 박사급들이고 이들의 연구개발 실적이 메이커의 실력을 종종 능가한다는 것이다.

실력은 우수하지만 일할 곳도 갈 데도 없는 동구의 과학기술자들이 최고의 대우를 받으며 연구하는 곳이 바로 이들 자동차 마피아들이 운영하는 기술연구소(?)인 셈이다. 이렇게 이들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훔친 최고급 자동차는 일단 국경을 통과해 동구, 특히 러시아나 폴란드 등으로 넘어갔다가 일부를 소비하고 대부분 다시 독일로 되돌아와서 판매된다. 최고급 자동차의 대규모 수요는 역시 자본국가인 독일 등 서유럽밖에 없기 때문이다.

과거 동구가 개방된 직후에는 하루에도 수 천 대씩 독일에서 동구로 사라져갔다. 그때 가장 인기 있었던 차종은 폴크스바겐의 골프였다. 그것도 디젤엔진 모델이 최고가였다. 이는 동구에서 디젤유가 턱없이 저렴했고 디젤엔진이 수명이 긴 데다 고장도 적어서 새롭게 자본주의와 돈맛을 알기 시작한 동구인들이 실용적인 차로 소형 디젤엔진 자동차를 선호했기 때문이다.

그 때는 동구인들의 소비성향에 따라 차의 인기도도 달라졌지만 이제는 동구인들의 소비성향이 아니라 독일인들의 소비성향에 따라 차의 인기도가 달라지고 있다. 독일에서 훔치고 다시 독일에 파는 작전인 셈이다. 93년에 비해 자동차 도난사건은 반으로 줄었지만 피해총액은 오히려 늘고 있다. 이는 도난차의 회수율이 현격히 줄어든 데다 단위당 피해액수가 높기 때문이다. 어쨌든 최근 도둑들에게 인기 있는 차는 아우디 A6가 됐고 또 스포츠카인 포르쉐의 인기도 대단하다.

그런데 왜 하필 아우디 A6일까? 독일은 각 자동차회사마다 독특한 엠블럼과 독창적인 광고카피가 있다. 벤츠의 세 꼭지 별 모양의 엠블럼과 `오토모빌의 미래(Die Zukunft des Automobils)`라는 카피가 그것이다. 독일의 남부 바이에른 주의 파란 하늘과 알프스의 하얀 눈을 상징한다는 BMW의 엠블럼과 광고 `타는 즐거움(Freude am Fahren)`, 그리고 포르쉐의 검은 말이 새겨진 방패형 엠블럼에 `가장 멋진 폼으로 타세요(Fahren Sie sch nsten Form)`라는 카피 등도 있다. 아우디 역시 네 개의 링이 서로 맞물린 엠블럼에 `테크닉을 통한 도약(Vorsprung durch Technik)`이란 광고카피가 있다.

이 중 광고카피대로 이미지를 굳힌 대표적인 회사가 바로 아우디라는 게 많은 사람들의 공통된 생각인 듯하다. 사실 80년대 초까지만 해도 아우디의 기술력은 BMW나 벤츠보다 분명히 한 수 아래였다. 그러나 90년대에 진입하면서 아우디는 광고카피대로 기술력을 크게 강화하기 시작했다.

보디 스타일은 각을 없애고 둥글둥글하게 하면서 철판도 아연으로 도금해 차체와 보디의 부식을 최소 10년을 보장해 준다. 충돌 때 핸들이 자동으로 접혀 들어가는 수동안전장치인 프로콘텐(Proconten) 시스템도 적용했다. 또 각 바퀴의 회전 모멘트를 감지해서 자동적으로 슬립을 방지하는 등의 토르젠(Torsen: Torque sensible의 약자) 차동장치에서부터 최근 가장 먼저 중대형 최고급 럭셔리카에 적용해 양산하기 시작한 멀티트로닉(CVT의 개량된 형태) 트랜스미션까지 혁신적인 기술과 테크닉으로 꾸준히 그 이미지를 쇄신해 왔다.

많은 전문가들은 이제 그 명성이나 인기가 벤츠의 아성을 허물만큼 성장했다고 단정한다. 이 말은 곧 그동안 업계 2인자로 끊임없이 벤츠와 경쟁하던 BMW가 생각치도 않았던 아우디에게 어이없는 추월을 당했다는 뜻이기도 하다. 적어도 이제 독일 내에선 BMW가 아우디의 상대가 되지 못하고 있다. 기술력, 마케팅, 성능, 디자인, 테크닉, 안전도, 등에서 아무래도 아우디에게 밀리고 있기 때문이다.

어떤 전문가는 이를 아우디의 약진이라기보다는 BMW의 방만한 경영과 미숙함에서 오는 게으름으로 보기도 한다. 실제로도 자본과 기술의 효율성을 위해 각국의 자동차업체가 인수와 합병을 하는 마당에 얼마 전 BMW는 합병했던 롤스로이즈를 도로 뱉어내는 치욕을 맛보아야 했다. 이제는 야심차게 먹어치웠던 로버(Rover)마저 도로 게워내야 할 판이라 증세가 심상치 않다.

벤츠의 싸대기를 올려 부치고 BMW의 자존심을 확 구겨서 파랗게 보이던 바이에른의 하늘을 노랗게 보이도록 속을 뒤집어 놓은 아우디란 자동차회사는 과연 어떤 회사일까?

메르세데스 벤츠는 지금이야 다임러-크라이슬러 또는 메르세데스-크라이슬러로 불리지만 원래 창업자는 칼 벤츠(Karl Benz)와 고트립 다임러( Gottrieb Daimler)다. 재미있는 것은 이 두 사람이 같은 독일에서 같은 시대를 엇갈리면서 살았음에도 생전 서로 조우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두 사람 외에 나중에 메르세데스(Mercedes)란 여인이 관여되면서 자연스럽게 메르세데스-벤츠 혹은 다임러-벤츠로 불리게 됐다. 지금은 미국의 크라이슬러를 합병함으로써 또다시 이름에 변화가 생긴 것이다.

아담 오펠(Adam Opel)이나 포르쉐, 페라리 등 창업자의 이름이 그대로 회사 이름이 되는 경우가 있는가 하면 폭스바겐(Volkswagen: 국민차), BMW(Bayerische Motoren Werk: 바이에른의 모터공장) 등이 보통명사와 지역이름, 이니셜 등이 자동차회사의 이름이 된 경우도 있다.

그럼 아우디(AUDI)란 무엇일까? 아우디(Audi)란 라틴어로 `듣는다`는 오디오(audio)와 같은 뜻이다. 아우디 엠블럼에 네 개의 링이 엉켜 있는 것은 네 개의 자동차회사가 모여서 이뤄졌기 때문이다. 아우디의 복잡한 합병과 인수의 역사에는 아우구스트 호르히(August Horch)라는 아주 뛰어난 엔지니어가 있었다. 호르히란 `듣는다`는 뜻을 가진 독일말로 이를 라틴어로 바꾸면 바로 아우디가 된다.

결국 아우디도 사람 이름이었던 셈이다. 그 호르히가 아우디가 되는 과정에는 두 번의 치열한 세계대전을 거치고 이념의 울타리를 건너는 세계사와 호르히 개인의 영욕에 찬 세월이 함께 어우러져 있다. August Horch, 그는 누구인가?

 

 

전문가 칼럼에서…..